참여단체 소식

참여단체 소식

5.18 광주민주화항쟁 33주년 고백문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텔레그램으로 보내기

페이지 정보

성서한국 4,310

본문

5.18 광주민주화항쟁 33주년 고백문

 
 

성서광주, 성서대구, 성서대전, 성서부산은 2013년 5월 17일~18일 광주에 모여 5.18광주민주화항쟁의 역사적 아픔을 복음 안에서 치유하고 회복되기를 원하며 다음과 같이 함께 고백한다. 
 

  • 지난 33년의 세월동안 5.18의 아픔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며 국내의 일부 언론매체들로 통해 왜곡시키는 현상이 재발되고 있는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.
  • 우리는 국가폭력으로 억울하게 희생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사실의 왜곡과 편견으로 이중의 고통을 겪어온 광주시민들에 대해 모든 국민이 부채가 있음을 확인한다. 
  • 내란을 일으킨 신군부는 민주화를 요구하는 선량한 광주시민들을 폭도로 몰아 선량한 시민들을 학살하였다.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한국교회 지도자들은 신군부를 위한 조찬기도회에 참석하는 등 5.18 학살을 정당화시키고 정권찬탈의 발판을 제공한 과오가 있음을 통회한다. 
  • 또한 5.18의 아픔과 고통에 대해 지금까지 대다수의 한국교회는 침묵하고 외면하였으며 치유하고 중보해야 하는 신앙적 책무를 감당하지 못했음을 참회한다. 
  • 5.18의 문제는 단순히 희생자들을 위한 보상으로 끝나는 문제가 아니라 호남을 향한 잘못된 인식과 편견 사회적 차별에 대한 근본적인 반성과 개선이 무엇보다도 우선되어야 한다. 
  • 용산참사와 제주강정은 현재화된 518의 국가폭력이 여전히 자행되고 있는 현장이며 이에 대해 한국교회가 여전히 침묵한다면 하나님의 정의와 평화의 실현에 반하는 것이다.  
  • 5.18의 희생자들의 신원과 정의의 회복을 통해 진정한 화해가 이루어지고, 그 의미를 되살려 남북화해와 평화통일을 이루어가는 밑거름이 되기를 소망한다.  
  • 우리는 앞으로도 5.18의 역사적인 의미를  되살리고, 정의로운 평화 사역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.
 
 
 2013년 5월 18일 
 
 
성서광주, 성서대구, 성서대전, 성서부산

댓글목록

644 ARTICLES / PAGE 11
게시물 검색
Go to Top Go to 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