참여단체 소식

참여단체 소식

아름다운마을신문 59호가 나왔습니다.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텔레그램으로 보내기

페이지 정보

생명평화연대1 1,297

본문

<아름다운마을>이 들려주는 이야기

꾸준히 연마해서 드디어 기량을 펼쳐야 할 때
그 노력에 걸맞은 결과를 얻는다는 건 당사자뿐 아니라 모든 이에게 기쁜 일입니다.
그 기쁨을 거저 얻으려 하지 않고
오늘 하루도 구슬땀 흘리며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는 이들이 있습니다.

축구를 좋아하는 중학생들이 풋살대회에 출전하려고
한 학기 동안 풋살 연습을 해온 이야기를 [청소년마당]에 실었습니다.
새로운 친구, 오랜 친구와 한 팀 이뤄 몸부대끼며 기본과 기술,
'혼자'와 '함께'를 골고루 익히니, 대회 결과가 아니라 과정 속에서 많은 성과를 얻고 있지 않을까 합니다.

그런가 하면, 30~70대까지 밤늦도록 신나게 드럼을 배우고,
초대받으면 어느 곳이든 기꺼이 무대에 서서 흥을 돋우는 즐거움에 푹 빠진
[아름다운 사람] '다드미' 동아리 기사를 통해, 아마추어의 진정한 열정과 활력을 느꼈습니다.

해마다 여름이면 서석 청량리마을로 농활 하러 찾아오는
생기발랄한 젊은 친구들 운화회도 [청춘답게] 지면에서 소개합니다.
[우리 마을]에서는 홍천 탐사기행을 통해
산줄기, 강줄기를 따라 이 땅에 어떤 삶이 있었는가 더듬어보았습니다.

강북 수유리에서 열리는 다문화사랑방 [만나보기]를 통해
피부색 다른 이웃들과 허물없이 어울려 산다는 게 어떤 건지 생각해보게 됩니다.

밝은누리움터에서 학생들이 밭에서 만나는 여러 생명들과
도란도란 나누는 이야기 같은 하늘땅살이 날적이도 계속 연재합니다.

■ 59호 전자책 : http://goo.gl/EiFs3W
■ 59호 뉴스편지 : http://admaeul.tistory.com/319

<아름다운마을>은 마을 주민들의 소박한 생활과 농촌과 도시를 함께 살리는 마을공동체 이야기를 전합니다.

펴낸 곳 |  생명평화연대 www.welife.org
문    의 |  033-436-0031 / maeulin@hanmail.net

댓글목록

644 ARTICLES / PAGE 3
게시물 검색
Go to Top Go to Top